• 최종편집 2024-05-22 (수)
 
  • 영화 ‘서울의 봄’, ‘노량’ 등 ‘스크린셀러’ 현상… 개봉 직후 관련 도서 약 85% 판매 증가젊은층 호응한 ‘서울의 봄’, 도서도 20대 구매 많았다… 역사서 평균 대비 약 6%p 높아‘고려거란전쟁’, ‘연인’ 등 역사 드라마 인기 끌며 ‘드라마셀러’ 눈길… 원작 도서 판매 219% 급증
영화 ‘서울의 봄’, ‘노량: 죽음의 바다’ 관련 도서
문화콘텐츠 플랫폼 예스24가 최근 역사 미디어 콘텐츠의 인기가 관련 도서까지 이어지는 ‘스크린셀러’·‘드라마셀러’ 트렌드를 분석해 공개했다.

지난 4분기 천만 관객을 돌파한 ‘서울의 봄’에 이어 ‘노량: 죽음의 바다’ 등 한국사를 다룬 영화들이 극장가를 강타하며, 콘텐츠 이면의 실제 역사를 궁금해하는 독자들의 발걸음이 서점가로 연결되는 추세다. 예스24 집계 결과, ‘서울의 봄’과 ‘노량: 죽음의 바다’ 개봉과 함께 ‘역사’ 분야 도서 판매량이 11월과 12월 두 달 연속 증가했다.

◇ 영화 ‘서울의 봄’부터 ‘노량’까지 ‘스크린셀러’ 현상… 개봉 직후 관련 도서 판매 약 85% 증가

영화마다 관련 도서의 판매 추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그 증가세가 더욱 뚜렷하다. 영화 ‘서울의 봄’, ‘노량: 죽음의 바다’ 각각 개봉일을 기점으로 관련 도서 판매량이 전주 대비 85.3%, 86.6% 급증했다. 더불어 올 1월 개봉한 역사 다큐멘터리 영화 ‘길위에 김대중’도 동일한 흐름으로, 개봉 1주차에 전주 대비 85.7% 관련 도서 판매가 증가했다.

‘서울의 봄’ 흥행 이후 12월 출간된 ‘역사의 하늘에 뜬 별 김오랑’은 즉시 한국사 분야 베스트셀러 15위에 올랐다. 영화에서 오진호 소령으로 그려진 실제 인물 김오랑 중령의 일대기를 전하는 평전으로, 김오랑 중령의 삶을 통해 격동의 한국 현대사와 함께 군인 정신을 조명한다. 35년 만에 재출간된 김오령 중령의 아내 백영옥 여사의 자전적 에세이집 ‘그래도 봄은 오는데’도 올 1월 예스24 그래제본소 북펀딩에서 103%의 펀딩 달성률을 기록하며 독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또한 ‘이순신의 바다’는 ‘노량: 죽음의 바다’ 개봉 1주차에 전주 대비 판매량이 160.0% 늘었다. 유튜브에서 1억 뷰를 돌파한 황현필 저자의 대표 강의를 묶은 책으로, 이순신 장군의 삶과 전쟁에서의 활약은 물론 주변 인물과 당시 상황 등 다양한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풀어냈다.

◇ 젊은층에 깜짝 인기 끈 ‘서울의 봄’… 20대 구매 비중 역사서 평균에 비해 약 6%p 높아

‘서울의 봄’이 가장 주목받았던 지점은 상대적으로 무거운 현대사를 다뤘음에도 젊은층이 뜨겁게 호응했다는 점이다. 젊은 세대에서 큰 반응이 있었던 만큼 관련 도서 구매자 연령대에도 이 같은 특징이 반영됐다.

예스24 집계 결과, ‘서울의 봄’ 개봉 이후 관련 도서 구매자 중 13.0%가 2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3년 역사서 전체 구매자 중에서는 20대가 6.9%였던 것에 비해 약 6%p 높은 수치다. 4050세대는 61.9%로 과반을 훌쩍 넘겼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관련 도서 구매자 중 40대가 57.9%로 과반을 점유하며 가장 큰 비중을 보였고, ‘길위에 김대중’은 관련 도서 구매자 중 50대가 36.1%, 60대 이상이 24.2%로 높은 비율을 차지한 점이 각각 눈에 띄었다.

◇ ‘고려거란전쟁’, ‘연인’ 등 역사 ‘드라마셀러’도 약진… 방영 직후 원작 도서 판매 219% 급증

지난해 하반기부터 지속된 역사 드라마들의 약진으로 ‘스크린셀러’에 이어 ‘드라마셀러’ 효과도 두드러졌다. 2023년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에 걸쳐 방영됐던 ‘연인’이 대표적이다. 병자호란을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의 인기 영향으로, 같은 시기를 다룬 김훈 작가의 장편소설 ‘남한산성’이 상반기 대비 하반기 6.1% 판매 증가했다.

이어 11월 방영이 시작된 대하드라마 ‘고려거란전쟁’이 최고 시청률 10%를 돌파하며 인기리에 방영 중인 가운데, 원작 도서 ‘고려거란전쟁’의 판매가 219.0% 급상승했다.

두 드라마는 ‘병자호란’, ‘여요전쟁’ 등 그간 미디어에서 자주 다루지 않았던 역사를 새롭게 조명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갖는다. 드라마로 촉발된 역사적 사건에 대한 관심은 동시대를 다룬 타 도서로도 이어졌는데, ‘고려거란전쟁’ 방영 첫 주 고려시대 역사서 판매량이 전주 대비 59.3% 증가한 것이 대표적이다. 박시백 작가가 정사 사료 고려사에 기반해 복원한 500년 고려사 이야기 ‘박시백의 고려사 4’는 드라마 방영과 함께 11월 둘째 주 한국사 분야 베스트셀러 8위에 오르기도 했다.

언론연락처: 예스24 홍보대행 리앤컴 박솔이 AE 070-7525-431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스24, 역사서 ‘스크린셀러’·‘드라마셀러’ 트렌드 분석… 책으로 이어지는 미디어 콘텐츠 영향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