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목)

기차와 소나무의 가수 이규석 “노래는 추억의 앨범이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30 13: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기차와 소나무의 가수 이규석 “노래는 추억의 앨범이다”

0일 RNX TV ‘유대영의 뮤직토크’에 ‘기차와 소나무’의 가수 이규석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유대영과 함께 천영현MC가 진행을 맡았다. 

유대영 앵커가 이규석을 소개하자 이규석은 “30년전 아이돌 가수, 지금은 원로가수 이규석이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가득채웠다. 

유대영은 “처음에 이규석씨를 봤을때 참 앳되보였다. 소년과 같은 모습에 미성의 목소리였다”며 이규석의 대표곡 ‘기차와 소나무’의 탄생 비화를 물었다. 

이에 이규석은 “원래는 이 곡이 대중가요로 만든 곡이 아니다. 학교 다닐때 친구들이랑 동아리에서 만든 곡이다. 대중가요 코드는 아니였는데 이상하게 타이틀곡이 됐고 오랫동안 사랑받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서정적인 내용의 곡으로 그 당시 기차여행의 풍경을 담았다. 이 노래는 88년도 올림픽 때 만들어 그해 말에 이 노래로 데뷔했다”고 덧붙였다. 

이규석은 중앙대 재학시절 ‘블루드레곤’이라는 밴드로 87년도 대학가요제에서 동상을 받은 대학가요제 출신이기도 하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유대영은 “이전에 MC로도 활동하지 않았나”라고 물었고 이규석은 당시 최고의 음악 프로그램 “젊음의 행진'을 가수 김해림씨와 진행했었다”고 대답했다. 

또 요즘 라이브 카페가 많이 줄어들어 포크음악을 듣기 쉽지 않은데 어떻게 활동하고 있느냐라는 질문에는 “라이브 카페에서 노래도 하고 연습도 하고 좋았는데 없어지는 게 아쉽다. 그래서 요즘은 콘서트를 주로 한다”고 밝혔다. 

그는 “동료 가수 이정석, 전원석과 함께 활동하고 있는데 처음에는 이정석씨와 둘이 하다가 나중에 전원석씨가 합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대영은 이규석의 대표곡 ‘기차와 소나무’를 청했고 노래를 청해 들은 후 유대영은 “이 노래를 들으면 그 당시 과거의 추억이 묻어난다”며 행복해했다. 

이에 이규석은 “맞다. 그래서 '노래는 추억 앨범이다”고 공감했다. 

끝으로 이규석은 시청자들께 “저는 가장 좋아하는 단어가 행복이다. 어떤 식이든 늘 행복하신 여러분이 되시길 바란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차와 소나무의 가수 이규석 “노래는 추억의 앨범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