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9(월)

아레나코리아, 누드레이서로 수영복 뉴 패러다임 제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02 19: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아레나코리아, 누드레이서로 수영복 뉴 패러다임 제안

고밀도 평직 원단에 초발수가공, 고밀착성 등 테크놀로지 적용 
출시 한 달 반 만에 일부 스타일 완판… 현재 1만장 리오더

 

아레나코리아(대표 김경회)는 고밀도 골지 원단(STRUSH-J)에 이어 차별화된 수영복 아레나 ‘누드레이서’ 출시로 전문 스윔웨어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안했다고 16일 밝혔다. 

9월 하순 출시된 누드레이서는 출시 한 달 반 만에 4만장 중 일부 스타일의 생산분이 모두 팔리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 아레나는 누드레이서의 인기에 힘입어 1만장 재생산에 돌입한 상태다. 

신제품 누드레이서는 기존 수영복과는 차별화된 기술이 더해진 수영복 라인으로 수영선수 박태환 및 국가대표 수영선수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기존 수영복의 주요 소재가 골지 원단이었다면 누드레이서는 고밀도 평직 원단을 사용해 착용 시 실크와 같이 부드러운 느낌을 극대화했다. 누드레이서는 여기에 초발수가공 기법, 고밀착성 등 다양한 테크놀로지를 더해 수영복 착용 후에도 마치 입지 않은 듯한 일체감을 사용자에게 전달한다. 

초발수가공 기법은 아레나코리아가 일본의 이토추상사 주식회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기술로 물 입자는 튕겨내고 신체와의 밀착력은 높이는 방식으로 물의 저항을 낮춰 몸을 가볍게 움직이는데 중점을 둔 기술이다. 

수중에서의 활동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선 신축성과 복원력이 매우 뛰어난 일본의 로이카 스판사의 비율을 높여 적용했다. 덕분에 어떠한 형태의 몸이라도 수영복과 일체감을 느낄 수 있으며 격한 움직임에도 손상없이 사용할 수 있다. 

누드레이서는 기존 아레나 수영복이 베이직한 컬러와 패턴을 선보인 것과 달리 다양한 패턴과 원색 계열의 컬러, 입체적인 그라데이션 컬러를 적용했다. 또한 제품 전면 및 옆면에 아레나 브랜드 로고가 연속적으로 이어진 헤리티지 패턴을 디자인 포인트로 더했다. 

누드레이서는 원피스, 반전신 등 여성용 7종과 숏사각, 4부 등 남성용 6종으로 구성됐으며 지속적으로 새로운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레나 누드레이서는 전국 아레나 각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각종 인터넷 쇼핑몰 등을 통해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한편 아레나의 대표 원단으로 꼽히는 고밀도 골지 원단(STRUSH-J)은 현재 국내 수영복 시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골지 원단의 기초가 된 원단이다. 

아레나코리아 개요 

아레나는 1973년 프랑스에서 탄생한 수영복 브랜드이다. 40여년 동안 심도 깊은 연구와 테크놀로지 노하우, 품질에 대한 굳은 의지로 전세계 약 100개국 이상에 진출해 있는 아레나는 수영선수와 수영을 사랑하는 수영인 모두를 위한 글로벌 브랜드이다. 또한 수상스포츠와 더불어 다양한 스포츠웨어까지 브랜드를 확장해 스포츠 브랜드로의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레나코리아, 누드레이서로 수영복 뉴 패러다임 제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