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목)

대구시, ‘2016 대구국제마라톤대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03.31 18: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시, ‘2016 대구국제마라톤대회’ 개최
 대구시와 대한육상경기연맹이 주최하고 대구시체육회와 대구육상경기연맹이 주관하는 ‘2016 대구국제마라톤대회’가 4월 3일(일) 오전 8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뜨거운 함성과 함께 출발 총성을 울린다. 

대구국제마라톤대회는 4년 연속으로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이 인정하는 실버라벨을 획득한 국내 유일의 대회로서, 국내·외 최정상급 선수 151명과 일반인 참가자(마스터즈) 등 16,000여 명이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을 중심으로 대구 도심일원을 달리는 지역의 대표적인 스포츠 축제이며, 금년에는 지난해보다 마스터즈 참가자가 1천여 명이 증가하는 등 대회에 대한 관심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2014년 수립한 대회신기록(2:06:51)보다 2분 이상 빠른 기록을 보유한 케냐 제임스 킵상 쾀바이(James Kipsang Kwambai 33세, 개인최고기록 2:04:26)선수 등 13개국 37명의 우수한 국외선수가 참가함에 따라 대회기록 갱신도 기대되고 있다. 

또한 이번 대회가 2016리우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림에 따라 고양시청 성지훈(남), 삼성전자 김성은(여) 등 114명의 국내선수가 대거 참가하여 침체된 한국 마라톤에 활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마스터즈 부문에는 풀, 하프, 10km, 건강달리기 등 4개 종목에 15,325명이 참가한다. 특히 풀코스 참가자격을 지난해 서브-3에서 서브-3.3으로 완화함에 따라 국내 정상급 마스터즈 212명이 엘리트 선수와 함께 달리게 된다.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은 대회가 참가자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기진행, 교통관리, 거리응원 등 분야별 대책을 수립하고 수차례 점검을 실시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아울러, 경기진행, 교통통제, 거리응원, 편의시설 운영 등을 위해 경찰 880명, 공무원 400명, 자원봉사자 8,000여 명 등 약 1만여 명의 인력이 투입되어 안전하고 즐거운 대회를 운영하여 선수와 시민이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대구시는 마라톤대회를 대회참가자 뿐만 아니라 가족, 거리응원단, 자원봉사자를 비롯해 온 시민이 대구를 체험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스포츠 축제로 개최하고자 타 지역에서 대구를 방문한 참가자와 가족들을 대상으로 관광대구의 면모를 알리기 위한 대구근대골목투어를 진행하고, 대회 당일에는 시청 본관 앞 광장과 코스변 도로 등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열고 지역제품을 홍보하는 마켓스트리트를 운영한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시, ‘2016 대구국제마라톤대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